봉하마을 찾은 이재명 “노무현 정신 계승…재벌 이길 정치권력 만들어야”

봉하마을 찾은 이재명 "노무현 정신 계승…재벌 이길 정치권력 만들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준비 중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꿨던 세상과 그 이상, 또 그 이상을 실천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워왔다는 점에서는 제가 가장 노 전 대통령을 닮았다고 자부한다”며 “재벌과 싸워 이길 정치권력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5일 오후 지지자들과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했다. 이 시장은 너럭바위 앞에서 무릎을 꿇고 묵념을 올리며 바위를 쓰다듬기도 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꿈꿨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제가 완성하고 싶다”며 “노 전 대통령의 뜻 이어가겠다. 그분이 꿈꿨던 세상, 모든 사람이 공평하게 기회 누리고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고 자신의 몫을 충분히 누릴 수 있는 세상,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사람 사는 세상을 위해 저도 열심히 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과는 개인적 인연도, 함께 일한 인연도 없지만 제가 사법연수원의 연수생일 때 그분의 강연을 듣고 인권 변호사가 되어 공정한 세상 위해 치열하게 싸웠다”며 “저는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세상, 그 이상과 또 그 이상을 실천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워왔다는 점에서는 제가 가장 그분을 닮아있다고 자부한다”며 “고 강조했다.

5일 오후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다. 사진/뉴스토마토
5일 오후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이 시장은 이어 “지금 우리는 민주주의도 경제도, 외교도 남북관계도 다 위기인 정말 역사적으로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며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을 거치면서 정말로 많은 것들이 망가졌다고 이게 계속되어서 영원히 다시 벗어날 수 없는 구렁텅이로 빠질 것인지, 새로운 희망으로 갈 것인지 결정되는 게 이번 대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가 정치집단만 믿고 뒤로 물러서면 다시 그들은 기득권과 타협할 것이고 이 나라의 기득권자들은 다시 지배자가 되어 되돌아온다”며 “재벌들과 싸워 이길 정치권력을 만들어야 한다. 지금 여기 있는 동지들이 함께해준다면 이 나라의 권력만 교체하는 게 아니라 세상을 교체할 수 있다. 자신감을 갖자”고 강조했다.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봉하마을 찾은 이재명 “노무현 정신 계승…재벌 이길 정치권력 만들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