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시장 “정부 의지만 있다면 군산조선소 살릴수 있다”


전북 군산시를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가동 중단 위기에 놓인 군산조선소를 살리기 위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인사진: (군산=뉴스1) 문요한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을 방문해 문동신 군산시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2017.2.1/뉴스1]

이 시장은 1일 전북 군산 오식도동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현대중공업 협력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일감 부족으로 군산조선소의 도크가 중단될 위기에 처했지만, 이번 어려움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선소 문제는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1~2년 안에 되살아날 수 있다”면서 “관용선 조기 발주와 수주 선박에 대한 선수금 지급보증 제도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단기적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가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사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도크 중단 결정과 관련된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있다. 2017.02.01.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가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사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도크 중단 결정과 관련된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있다. 2017.02.01.

위기에 처한 군산조선소를 살리는 방법은 단기간이라도 운영이 가능한 최소한의 선박이 배정되도록 하는 것으로 공공선과 군함 등 정부가 건조를 계획한 선박들을 조기 발주하는 방법이 최우선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기업이 흑자를 낼 때는 조용히 있다가 적자로 돌아서면 나 몰라라 하고 문을 닫는다면 모든 손실은 협력사와 노동자, 지역사회가 지게 된다”면서 현대중공업의 상생 경영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협력사 대표들은 선박펀드의 군산조선소 배정, 정부 금융지원, 해상풍력의 조기 착공 등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정부가 마음먹기 나름이다. 군산조선소의 1년 치 최소 물량인 6~7척을 배정할 수 있도록 나서달라”며 “자신들은 전 재산을 쏟아 부은 공장이 하루아침에 문을 닫는다면 가족까지 다 길거리로 몰라게 될 판”이라고 하소연을 하기도 했다.

(군산=뉴스1) 문요한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2017.2.1/뉴스1
(군산=뉴스1) 문요한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2017.2.1/뉴스1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가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사 대표와의 간담회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7.02.01. k9900@newsis.com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가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사 대표와의 간담회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7.02.01. k9900@newsis.com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가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사 대표와의 간담회를 마친뒤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02.01.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1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가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사 대표와의 간담회를 마친뒤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02.01.

[뉴시스 고석중 기자 k9900@newsis.com]
이재명 시장 “정부 의지만 있다면 군산조선소 살릴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