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천만 촛불에 숨죽였던 세력이 총력전을 하고 있는데 야당은 두 손을 놓고 있다”

심상정 "천만 촛불에 숨죽였던 세력이 총력전을 하고 있는데 야당은 두 손을 놓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일 “어째 돌아가는 꼴이 심상치 않다”고 긴장감을 나타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상무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거침없이 달려왔던 특검이 청와대 문턱을 못 넘고 있다. 염치도 법치도 내던져버린 박근혜 대통령을 좀처럼 공략하지 못하고 있다. 헌재 심리도 대통령 대리인의 노골적 지연작전에 불필요하게 늘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어 “반성과 쇄신을 말했던 새누리당은 돌변해서 친박집회에 나가 ‘박근혜 사수’를 부르짖고 있다. 천만 촛불에 뿔뿔이 흩어졌던 세력이 총결집하고 있다. 역사의 물길을 거스르려 하고 있다”면서 “이대로라면 대통령에 대한 탄핵과 사법처리가 국민의 기대대로 이뤄질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한 “헌재 판결이 내려지기 전에 특검의 1차 수사기간은 종료되게 된다. 황교안 대행이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할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면 박근혜 대통령은 조사를 받지도 않고 특검은 해산하게 되는 것”이라며 “저들은 총력전을 하고 있는데 야당은 두 손을 놓고 있다. 국민 앞에 약속했던 개혁입법도 탄핵관철도 관심 없어 보인다”며 더불어민주당 등을 비판했다.

그는 “이래선 촛불의 뜻을 받들 수 없다. 야3당의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대선은 후보들에게 맡기고, 탄핵가결을 이끌어냈던 야3당 탄핵공조를 즉각 복원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국민의당에 탄핵공조 복원을 촉구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황교안 권한대행에게 청와대 압수수색 승낙 및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요구하고 확답을 받아야 한다”며 “황교안 대행이 끝까지 염원을 외면하고 피의자 대통령 편에 선다면 특검 조사 방해 책임을 물어 황교안 대행에 대한 탄핵소추 추진을 결의해야 한다”며 황 대행에 대한 강력 대응을 촉구했다.

[뷰스앤뉴스 최병성 기자]
심상정 “어째 돌아가는 꼴이 심상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