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세균 직권상정할 수 있게 야당이 명분 만들어야”

문재인 "정세균 직권상정할 수 있게 야당이 명분 만들어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특검 연장법 직권상정과 관련, “정세균 국회의장이 결단할 수 있도록 야당이 좀 더 명분을 만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정책공간 국민성장’ 회원의 날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 의장의 고심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비상사태에 준하는 상황이다. 지난번 테러방지법이 그 사유로 직권상정이 됐는데 그보다는 훨씬 더 직권상정의 필요성이 강하다”라며 “대통령이 탄핵을 받고 직무집행 정지된 상황, 그리고 1000만이 넘는 시민이 매주 촛불을 들고 광장으로 모이고 있는 상황, 이런 상황은 이른바 비상사태에 준하는 상황이라고 그렇게 해석되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정 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압박했다.

그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선총리 후탄핵했어야 했다’며 자신에게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서는 “그 때 선총리 임명제안은 탄핵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로 제안이 된 것”이라며 “만약에 그 논의에 야당이 들어섰다면 저는 탄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고 탄핵이 됐다고 해도 훨씬 시간이 늦춰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뷰스앤뉴스 나혜윤 기자]
문재인 “정세균 직권상정할 수 있게 야당이 명분 만들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