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현충원 김대중·김영삼 참배, “이승만, 친일 매국.. 박정희, 쿠데타 국정파괴 독재자”


“제 삶의, 제 사회적 삶의 어머니 광주에서 새로운 제 정치 인생을 고하고 도움을 받고자 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31일 “이승만 대통령은 친일 매국세력의 아버지이고, 박정희 전 대통령은 군사쿠데타로 국정을 파괴하고 인권을 침해했던 그야말로 독재자”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대리인을 통해 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서울 동작구의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대중ㆍ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후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은 방문하지 않은 이유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이 참배 뒤 작성한 방명록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후보라고 적었다. [뉴시스]
이 시장이 참배 뒤 작성한 방명록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후보라고 적었다. [뉴시스]
시장은 이에 대해 “우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이곳에 묻혀 있다고 한들 광주학살을 자행한 그를 추모할 수 없는 것처럼 친일매국세력의 아버지, 인권을 침해한 독재자에게 고개를 숙일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이승만과 박정희 전두환과 노태우 이명박과 박근혜로 이어지는 친일 독재ㆍ매국ㆍ학살 세력이 이 나라 다수 국민을 힘들게 하고 있다”며 “소수의 불의한 기득권자로부터 다수의 약자를 지켜지는 그야말로 정확한 의미의 민주공화국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제 몫을 다하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이 시장은 김대중ㆍ김영삼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두 분께서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해서, 민생과 통일을 위해서 일생을 바쳐오셨기 때문에 모든 국민이 기억하려고 한다”며 “저도 대한민국의 국정을 책임져보겠다고 나서는 마당에 두 분의 걸어가신 발자취를 한 번 다시 되돌아보고, 마음을 다잡기 위해서 이곳에 참배를 왔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한 “사드 배치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미래의 심대한 위해를 가하는 조치”라며 “한미동맹의 이름으로 한국과 미국이 사실상 종속관계임을 보여주는 사건이며 반드시 철회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당일 한·미 국방장관이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키로 한 것에도 “국익 중심의 자주적 균형외교라는 대원칙에서 벗어나 특정 국가에 종속되거나 굴욕적 태도를 취하면 이 나라가 존속하기 어려워진다”고 비난한 뒤 “반도국가의 운명은 지도자의 태도와 용기, 의지에 달려있다. 위기와 기회 중 어느 쪽을 택할지가 우리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이 현충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이 시장이 현충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아울러 오후에 광주 국립 5·18묘지 참배 일정에 대해 “제 삶을 바꾸어버린 광주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을 바꾼 사건이기도 하다”며 “제 삶의, 제 사회적 삶의 어머니 광주에서 새로운 제 정치 인생을 고하고 도움을 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민주공화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이 숨져있는 이곳에서 새로운 각오를 갖게 됐다”며 “모두가 평등하고 자유로운 민주공화국을 위해서 불의한 세력과의 싸움을 비록 부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출처:
이재명, 현충원 참배 “이승만, 친일 매국…박정희, 인권 침해한 독재자”
대권행보 이재명 “사드 안보위협…이승만·박정희, 매국·학살세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