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미필 황교안에 전화걸어 특검연장 압박

정세균, 미필 황교안에 전화 걸어 특검 연장 압박


정세균 국회의장이 2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통화해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수용해달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황 권한대행에게 전화를 걸어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되는 것이 바람직하니 황 대행이 잘 판단해달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의장실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열린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정 의장에게 황 권한대행을 상대로 특검 연장에 대한 국회의 입장을 전달하고 입장을 확실히 받아달라고 요청했고, 정 의장은 황 권한대행에게 전화통화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황 권한대행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신청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는 입장만 내놓고 있다.

법조계와 여론은 특검연장의 결정권을 쥐고 있는 주체는 특검이며 황 권한대행에게 이를 거부할 권한은 특검법 자체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출처: 정세균, 황교안에게 “특검 연장해 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