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방문 日평화단체 “일본, 위안부 문제 사과해야”


1949년 설립 일본 평화위원회 20여명 평화투어..”고노 담화 계승”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평화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찾아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제대로 된 사과와 배상을 촉구했다.

그동안 일본인들이 개별적으로 소녀상에 와서 사과·사죄의 뜻을 밝힌 적은 있지만 시민단체 차원의 방문과 입장 발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평화위원회 회원 20여 명은 지난 23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했다.

이들은 “올해는 전쟁이 끝난 지 70년이 되는 해로 일본 군국주의가 조선 반도에 행했던 식민지 지배와 침략의 역사, 일본군 위안부의 처절했던 경험과 기억을 배우기 위해 한국 평화투어를 오게 됐다”고 말했다.

회원들은 “아베 일본 정권이 위안부 역사를 왜곡해 조선을 비롯한 아시아 여성을 성노예로 강요한 사실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가 구속했던 일본군 위안부를 인정한 ‘고노 담화’를 계승해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피해자에게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하며 역사의 진실을 아이들에게 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원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에게 제대로 사과와 배상을 하라’고 적은 현수막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은 뒤 소녀상을 떠났다.

1949년 설립된 일본 평화위원회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평화단체로 일본 전역에 500개의 지역 조직, 1만7천50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일본 군국주의가 조선과 아시아 여러 나라를 식민 지배하고 침략 전쟁을 일으킨 것을 반성하며 결성된 평화위원회는 ‘전쟁은 하지 않는다, 군대를 소유하지 않는다’고 적시한 일본 헌법 수호와 일본의 재무장 반대 운동을 벌여왔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건립 이후 일본 정부는 주한 대사와 영사를 소환하고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소녀상을 찾는 일본인의 발걸음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월 말에는 일본인 부부가 찾아와 사죄 편지와 프리지어를 놔두고 갔고 2월에도 일본 여성 4명이 한글과 일본어로 쓴 사과의 편지를 들고 소녀상을 방문했다.

출처: 소녀상 방문 日평화단체 “일본, 위안부 문제 사과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