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나홀로 특검연장 반대’ 당론 확정


전국당 포기하고 ‘TK지역당’ 선택, 정우택 “특검은 대선용 정치수단”

새누리당이 20일 정당들 가운데 유일하게 특검 연장에 반대한다는 당론을 채택했다.

특검 연장에 찬성하는 70% 이상의 국민 대신에 연장에 반대하는 20%대 친박세력을 선택한 것으로, 전국당이 아닌 TK 지역당으로 스스로를 자리매김한 모양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특검 기간 연장 반대를 당론으로 공식 채택했다.

새누리당을 제외한 야 4당들은 지난주 회동을 갖고 특검 연장에 합의하며, 새누리당에 즉각적 수용을 촉구했으나 이를 묵살한 셈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해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결정할 일”이라면서 “우리 당으로서는 특검을 연장할 이유가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특검 연장 필요성을 밝히며 직권상정을 시사한 데 대해서도 “직권상정은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 천재지변, 전시사변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등 3가지 요건에 해당될 때 가능하다”고 저지 입장을 시사했다.

그는 앞서 이날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특검연장 문제는 전적으로 황교안 권한대행이 결정해야 될 문제”라면서 “지금 탄핵심판이 3월 13일 이전에 내려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보도가 있고, 항간의 얘기이지만 탄핵심판 이후에도 특검을 계속하겠다는 것은 대선정국에 특검수사를 이용하겠다는 대선용 정치수단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야4당의 의회독재적인 일방적인 특검연장 시도, 또 특검법 개정안 강행처리 의도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특검 연장 저지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처럼 새누리당이 특검 연장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고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도 특검 연장에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야4당이 합의한대로 오는 23일 본회의에서 특검법 연장안이 처리될지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도 앞서 특검 연장에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어, 특검법 직권상정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출처: 뷰스앤뉴스 강주희 기자]
자유한국당, ‘나홀로 특검연장 반대’ 당론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