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대중-노무현의 핏줄은 두려워도 토론해야 한다”

이재명 "김대중-노무현의 핏줄은 두려워도 토론해야 한다"


“이재명도 토론이 두렵지만 대통령후보는 국민앞에 발가벗겨져야”

이재명 성남시장은 25일 “김대중, 노무현의 핏줄은 토론해야 합니다”라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당 수뇌부를 정면 압박하고 나섰다.

이재명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03년 그 유명했던 노 대통령과 평검사들간 대논쟁을 상기시킨 뒤, “이처럼 그는 상황과 시기, 상대의 지위를 가리지 않고 늘 토론하는 사람이었습니다. ‘5년 동안 같이 앉아서 고치시며 계속 토론했다. 말을 해야만 말이 생각나고 생각이 발전한다고 하셨다.’ 강원국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언급한 노무현 대통령입니다”라며 고 노 전 대통령을 회상했다.

이 시장은 이어 “민주당의 위대한 지도자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어떤 자리, 어떤 시간에도 토론하기를 꺼리지 않았고, 오히려 기꺼이 국민 앞에 나서 당당하게 토론했습니다”라면서 “그분들이 달변가라서가 아닙니다. 토론은 가장 합리적인 설득의 방법이며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하는 기본 정신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재명도 토론이 두렵습니다. 수천만 국민 앞에서 약점을 공개하고 개인사를 해명하는 것이 힘겹고 상처도 받습니다”라면서 “하지만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려고 국민 앞에 서 있습니다. 대통령 후보라면 주권자인 국민 앞에 철저히 발가벗겨져 검증 받고 시험 받아야 한다고 믿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질문이 불허된 기자회견, 대면이 생략된 보고… 우리 국민이 기다리는 차기 대통령은 더 이상 전과 같이 침묵하는 대통령, 잘 포장된 모습으로 준비된 연설문만 읽어내려가는 대통령이 아닐 것입니다. 19대 대통령이 되고자 한다면 국민 앞에 토론으로 검증받는 것이 도리”라면서 “이재명은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철학을 계승하고자 ‘후보자 토론’의 보장을 요청합니다”며 문 전 대표와 당 수뇌부에 강력 요청했다.

그는 “김대중, 노무현의 핏줄은 토론해야 합니다!”라며 “이재명도 토론합니다!”라며, ‘정통성’을 앞세워 후보토론을 거듭 압박했다.

다음은 이 시장 글 전문.

<김대중, 노무현의 핏줄은 토론해야 합니다!>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은 정부중앙청사 대회의실에서 전국지검 평검사 40명과 함께 검찰개혁 방안에 대해 공개 토론회를 실시, 이를 전국에 생중계했습니다.

헌정 사상 유례가 없던 대통령과 검사들간의 토론회에서는 검찰의 인사위원회 설치, 법무장관 인사제청권의 검찰총장 이관, 검찰의 정치적 수사 독립 방안 등이 다뤄졌고, 어느 때보다도 팽팽한 긴장감이 오갔습니다.

이때 한 평검사가 직접적인 공격성 질문을 합니다. “대통령 취임하시기 전에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하신 적이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발언이었다고 생각하지 않으십니까?”

“이쯤 가면 막하자는 거지요? 우선, 이리 되면 양보 없는 토론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청탁 전화 아니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당시 상황을 소상히 밝혔습니다.

이처럼 그는 상황과 시기, 상대의 지위를 가리지 않고 늘 토론하는 사람이었습니다. “5년 동안 같이 앉아서 고치시며 계속 토론했다. 말을 해야만 말이 생각나고 생각이 발전한다고 하셨다.” 강원국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언급한 노무현 대통령입니다.

민주당의 위대한 지도자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어떤 자리, 어떤 시간에도 토론하기를 꺼리지 않았고, 오히려 기꺼이 국민 앞에 나서 당당하게 토론했습니다. 그분들이 달변가라서가 아닙니다. 토론은 가장 합리적인 설득의 방법이며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하는 기본 정신이기 때문입니다.

이재명도 토론이 두렵습니다. 수천만 국민 앞에서 약점을 공개하고 개인사를 해명하는 것이 힘겹고 상처도 받습니다. 하지만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려고 국민 앞에 서 있습니다. 대통령 후보라면 주권자인 국민 앞에 철저히 발가벗겨져 검증 받고 시험 받아야 한다고 믿습니다.

질문이 불허된 기자회견, 대면이 생략된 보고… 우리 국민이 기다리는 차기 대통령은 더 이상 전과 같이 침묵하는 대통령, 잘 포장된 모습으로 준비된 연설문만 읽어내려가는 대통령이 아닐 것입니다. 19대 대통령이 되고자 한다면 국민 앞에 토론으로 검증받는 것이 도리입니다.

이재명은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철학을 계승하고자 ‘후보자 토론’의 보장을 요청합니다.

김대중, 노무현의 핏줄은 토론해야 합니다!

이재명도 토론합니다!

[뷰스앤뉴스 최병성 기자]
이재명 “김대중-노무현의 핏줄은 토론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