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부산 소녀상은 물론, 서울 소녀상도 옮겨야”

외교부 "부산 소녀상은 물론, 서울 소녀상도 옮겨야"


日 아베정권 압박에 ‘무조건적 백기항복’, 거센 후폭풍 예고

외교부는 23일 부산 동구청에 일본 총영사관앞 소녀상 이전 촉구 공문을 보낸 사실을 인정하는 동시에, 서울 일본대사관앞 소녀상 이전도 촉구하고 나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외교부는 작년 말 주부산 일본총영사관 후문 옆에 설치된 소녀상의 위치가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누차에 걸쳐 밝힌 바 있으며, 이러한 입장을 관련 지자체에 지난 14일 공문으로 전달했다”며 이전요구 공문을 보냈음을 시인했다.

그는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오래 기억하기에 보다 적절한 장소로 소녀상을 옮기는 방안에 대해 정부, 지자체, 시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들이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는 점도 전달했다”며 노골적으로 부산 소녀상 이전을 압박했다.

그는 더 나아가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의 경우도 같은 경우에 해당하는 것인가’란 질문에 “우리 정부로서는 그 위치가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라며 “외교공관 앞에 어떤 조형물이 설치되거나 그런 것은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요컨대 부산 소녀상뿐 아니라 서울 소녀상도 옮겨야 한다는 주장에 다름 아니어서, 정부가 한일위안부 협정을 체결하면서 일본정부에 소녀상 이전을 약속한 게 아니냐는 물밑거래 의혹을 더욱 증폭시켰다.

특히 이같은 외교부 태도는 일본 아베 정권이 지난달 9일 주한일본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한 뒤 소녀상을 이전하기 전에는 복귀시킬 수 없다는 고압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사실상 외교부가 일본정부에 무조건적 백기항복을 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거센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뷰스앤뉴스 이영섭 기자]
외교부 “부산 소녀상은 물론, 서울 소녀상도 옮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