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독도 소녀상 계획에 사실상 반대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부는 19일 경기도의회의 독도 위안부 소녀상 건립계획과 관련, “소녀상 관련 사안을 성격이 전혀 다른 독도와 연계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소녀상은 보편적 인권문제로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와 관련된 것이라면, 독도는 우리 영토주권과 관련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두 사안은 서로 성격이 전혀 다르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경기도의회의 위안부 소녀상 건립 계획에 사실상 반대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혀 다른 사안인 소녀상 문제를 독도와 연계함으로써 일본의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에 판을 깔아줘서는 안 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의 소녀상 문제로 한일 양국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독도 소녀상 건립 문제로 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기도의회의 독도 소녀상 추진에 대해 “다케시마(독도)는 원래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그런 입장에 비춰봐도 수용할 수 없다”면서 억지주장을 펼쳤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같은 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가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주장을 즉각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고,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기시다 외무상의 독도 망언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lkw777@yna.co.kr]
외교부, 독도 소녀상 계획에 사실상 반대 피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