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이 최순실의 또다른 태블릿PC를 확보했다

특검이 최순실의 또다른 태블릿PC를 확보했다

특검이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을 확보했다. 여기에는 ‘삼성합병’ 이메일도 있었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JTBC에 보도된 태블릿PC와는 다른 최씨의 또다른 태블릿PC를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한 건 바로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다.

이 태블릿PC에서는 삼성그룹의 최씨 일가 지원과 관련된 이메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관련 이메일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0일 브리핑에서 “특검은 지난주 특정 피의자의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 PC 한 대를 임의제출 받아 압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브리핑 이후 별도 공지를 통해 이 태블릿PC를 제출한 사람이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라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제출받은 태블릿PC는 JTBC가 보도한 것과 다른 것”이라며 “제출자는 최순실이 2015년 7월경부터 11월경까지 사용한 것이라고 특검에서 진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즉, JTBC가 입수해 보도했던 태블릿PC보다 더 나중 시점에 사용된 기기라는 얘기다.

이어 “특검에서 확인한 결과, 태블릿 사용 이메일 계정, 사용자 이름 정보 및 연락처 등록정보 등을 고려할 때 위 태블릿PC는 최순실 소유로 확인됐다”고 부연했다.

특검팀은 이 태블릿 PC에서 최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그룹의 지원금 수수 등에 관한 다수의 이메일과 2015년 10월 13일에 박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이메일 내용은 주로 최순실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고 여타 범죄에 관련된 이메일도 발견됐다”며 “이메일 속에는 삼성 합병과 관련된 이메일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허핑턴포스트코리아]
특검이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을 확보했다. 여기에는 ‘삼성합병’ 이메일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