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위증 안 걸리려 ‘전전긍긍’하다 ‘블랙리스트 존재’ 시인

[박근혜게이트 청문회] 조윤선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 본 적은 없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존재 자체를 부정해왔던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9일 블랙리스트가 있다고 시인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게이트’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 출석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위증으로 고발당한 상태라며 출석을 거부해 온 조 장관은 오후 속개 이후 비로소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묻는 질문에 “(자신은) 이미 위증으로 고발된 피고인”이라며 “이 점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는 답변만 수차례 반복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미리 준비해 온 문안을 읽어내려갔다. 조 장관은 “문화예술 정책의 주무장관으로서 그간 논란이 된 블랙리스트 문제로 인해 많은 문화예술인은 물론 국민들에게 심대한 고통과 실망을 야기한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조 장관은 “문체부가 스스로 철저히 조사해서 (블랙리스트) 전모를 확인하지 못하고 리스트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못한 것은 저의 불찰”이라면서도 “특검에서 블랙리스트 작성과 집행에 대한 수사가 종결되지 않아 이 자리에서 그 전모를 소상히 밝힐 수 없다”고 강변했다.

이같은 사과 이후에도 계속 답변을 거부하고 나서자 특위 위원들은 조 장관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조 장관이 “위증으로 인한 고발로 말하기 어렵다”는 말을 반복하자 마이크 너머로 특위 위원들의 긴 한숨 소리가 연이어 들리기도 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국민들에게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누가 지시하고 어떻게 관여했는지 알릴 기회라고 생각했는데 증인은 대단히 전략적으로 짜고 나온 모습”이라며 “아직도 반성의 기미 없다.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도 답답한 듯 “나한테 이렇게 이야기하면 받아들일 수 있지만 다른 의원들은 못 받아들인다. 견해도 말을 하지 않고, 블랙리스트를 ‘봤다, 안 봤다’라는 말하기도 어렵나”라고 질타했다.

이어 질문에 나선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조 장관에게 “블랙리스트 있다는 것이 맞나”라고 수차례 따져물었다. 조 장관이 우물쭈물하며 정확한 답변을 회피하자, 이 의원은 “증인!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은 맞죠”라고 강하게 다그쳤다.

그러자 조 장관은 “정치적 성향과 이념에 따라 예술가가 지원에서 배제된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다시 한번 ‘블랙리스트’ 존재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요구하자 조 장관은 “예술인 지원을 배제한 명단이 있었던 것으로 여러 가지 사실에 의해서 밝혀지고 있는 것 같다”고 겨우 실토했다.

다만,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거나 실행한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이나 실행한 적 없다는데 맞나’라는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의 질문에 “저는 전혀 본 적이 없다. (작성한 적도, 실행한 적도) 없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정무리스트’ 문건을 보여주며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왜 저렇게 명명됐는지 아는 바 없다”고 개입 의혹을 부인했다. 조 장관은 2014년 6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또 “문건 자체를 모른다는 거냐”는 질문에도 “네, 저는 본 적이 없다”고 같은 답변을 반복했다.

조 장관은 “언제쯤부터 블랙리스트가 있는 게 맞다고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 됐느냐”는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의 질문에는 “1월 초에 예술국장으로부터 확정적인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이 “명단 파기를 지시했느냐”고 묻자 조 장관은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민중의소리 남소연 기자 nsy@vop.co.kr]
조윤선, 위증 안 걸리려 ‘전전긍긍’하다 ‘블랙리스트 존재’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