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교훈 간단 정리

공전에 히트를 기록했던 “여명의 눈동자”라는 드라마가 있습니다. 여기에 스쯔끼라는 악질 고등계 형사가 나오는데요,

chickenout_v0359a

이 자는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을 잡아다 고문하고 죽입니다. 현실에선 노덕술 같은 놈이죠. Continue reading “역사의 교훈 간단 정리”

여의도 국회 굿판 ‘병신년 (丙申年) 합동 국운 발표회’

뉴스룸 앵커브리핑입니다.

산 자와 죽은 자의 화해의식. 진도의 씻김굿은 중요무형문화재 제72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세상의 슬픔을 씻어준다는 그 애잔한 움직임과 소리가락은 예술적으로, 문화적으로 의미를 갖고 있지요.

굿은 사회적으로 편견과 천대를 받거나 어디론가 감춰둬야 할 금기된 무엇은 아닐 겁니다. 문제는 굿이 다른 의미로, 그리고 다른 장소에서 변질되었을 때입니다. Continue reading “여의도 국회 굿판 ‘병신년 (丙申年) 합동 국운 발표회’”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노조 쇠파이프 3만불’ 발언…네티즌 비난 쇄도

전우용 “성장하면 독재 덕, 못하면 노동자 탓?”…네티즌 “친일파만 청산했어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노동시장 개편을 강조하면서 “노동조합이 쇠파이프를 휘두르지 않았더라면 우리나라는 (국민소득) 3만 달러가 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한겨레> 등에 따르면, 김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정부‧여당이 노동정책 실패를 노조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노조 가입자 수는 10%에 불과하지만 영향력은 막대하다”며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등 대기업 노조, 귀족노조가 매년 불법 파업을 일삼지 않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권력을 투입하면 (노조가) 쇠파이프로 (전경들을) 두들겨 팼다. 공권력이 그들에 대해 대응하지 못해 2만불에서 10년을 고생하고 있는 것”이라며 “만약 그런 일이 없었으면 우리는 3만불을 넘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해당 발언 이후 다시 기자들을 찾아 “(노조가) 쇠파이프 때려 (전경) 눈을 실명하게 한 것은 파업 현장인지, 평택 미군 부대 이전 반대 현장인지 불확실하다”며 “그건 제가 취소하겠다”고 자신의 발언을 일부 정정했다.

하지만 김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대기업 노조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어서 네티즌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역사학자 전우용 씨는 “성장한 건 독재 덕이고 성장 못한 건 노동자 탓이라는 신념이 지배하는 나라는 결코 민주국가일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런가하면 한 네티즌(정본**)은 “친일파들만 제대로 청산했어도 분단도 없었을테고 소득3만불은 예전에 이뤘을 듯싶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온라인상에서는 “깡패 시켜서 사람 두들겨 팬 재벌 회장님 집유로 풀어주는 나라에서 할 말은 아니다”, “노조 없고 파업 없으면 북한이랑 뭐가 다르냐”, “정치인들이 부패하지 않았으면 사만불 되고 복지문제 걱정 없는 나라 됐다”, “그 노동자들 덕에 우리가 지금 이만큼 사는거다”라는 등의 비판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출처: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5924

문재인 대표 ‘안보무능’ 새누리당 정조준 “천안함 이후 정신차렸나?”

천안함 5주기 앞두고 해병대 방문, ‘안보 구멍’ 새누리 비판

Continue reading “문재인 대표 ‘안보무능’ 새누리당 정조준 “천안함 이후 정신차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