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와 황교안, 부산 소녀상 또다시 이전 촉구 파문

황교안과 외교부 "부산 소녀상, 적절한 장소로...", 이전 촉구 파문

외교부는 10일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 “정부와 해당 지자체, 시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들이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을 고려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기억하기에 적절한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사실상 이전을 촉구해 파장을 예고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정부의 부산 소녀상 철거 요구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대변인은 “한일 양국정부가 2015년 말 위안부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는 게 중요하고 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며, 정부 차원에서 그런 제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한일 합의 약속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도 앞서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한일 양국 정부 뿐만 아니라 모든 이해 당사자들이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면서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며 비슷한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조 대변인은 ‘국제예양이 무엇을 의미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으로 돼 있다”며 “그대로 이해해 주시면 되겠다”고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그는 그러나 ‘소녀상 이면합의’ 의혹에 대해선 “이면합의가 존재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위안부 합의는 양국 외교장관이 합의 당시 발표한 그대로이고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처럼 외교부가 이면합의를 부인하면서도 일본정부의 요구에 굴복하듯 소녀상 이전을 촉구하고 나서면서 이면합의 의혹이 더욱 확산되는 등 거센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이러한 외교부의 소녀상 이전에 대한 요구에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이 “철거하려면 외교부 스스로 하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 구청장이 이날 “애초 소녀상 설치에 대해 지자체가 알아서 할 일이라던 외교부가 인제 와서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소녀상을 철거하려면 외교부가 스스로 해야 한다. 외교부가 소녀상을 이전·철거하라는 지시를 내려도 소녀상에 손을 대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박 구청장은 지난 9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당초에 정부가 개입하지 않고 지금 와서 지시한다면 누가 따르겠나. 소녀상 철거 문제는 내 손을 떠났다”고 말한 바 있다.

박 구청장은 또 “소녀상 설치 여부에 대해 구청장에게 책임을 미룬 채 부산시나 정부 등 누구도 말을 하지 않아 답답했다. 한번 소녀상이 설치된 이상 구청이 나서서 소녀상을 옮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동구는 지난달 28일 ‘미래세대가 세우는 소녀상 추진위원회’(추진위)가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운 소녀상을 강제 철거했다가 국민적 비판을 받고 같은 달 30일 소녀상 재설치를 승인했다.

출처:
[뷰스앤뉴스 이영섭 기자]
외교부 “부산 소녀상, 적절한 장소로…”, 이전 촉구 파문
[한겨레 김영동 기자 ydkim@hani.co.kr]
외교부 부산 소녀상 이전 요구에 부산 동구청장 “스스로 하라”